Tokyo Break News
Juli T. Juli / 2017.07.19 00:00 / glimpse of the way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자비란 불교적 용어이며 타인과 생명체에 대한 평등한 마음을 가지는 것이며 일반적으로 아랫사람에게 감사의 표현도 있다.

자비의 각 개별 문자에서 오는 별개의 의미보다는 일반적인 의미가 더 깊다. 사무량심, 사범주라고도 한다.


Loving-kindness is a specific kind of love conceptualized in various religious traditions, both among theologians and religious practitioners, as a form of love characterized by acts of kindness.


慈悲とは、仏教用語で、他の生命に対して自他怨親のない平等な気持ちを持つことをいう。一般的な日本語としては、目下の相手に対するの気持ちを表現する場合に用いられる。慈悲と二文字並べて使用されるが、本来は慈(いつくしみ)、悲(あわれみ)と、別々の単語である。「慈悲」は(仏教用語として)一般に、「慈しみ」と「憐れみ」を区別せずに両方を含んだ意味で使われ、あまり厳密ではない。四無量心、四梵住とも呼ばれる。


길 고양이에게 매일 같은 시간에 먹이 준다.

Give rice to every day for street cats

通りの猫のため毎日にご飯与える

아침과 저녁 각각 사람들이 고양이 밥을 준비한다.

In  the  morning  and  evening  each  people  prepare  the  cat's  rice.

朝と夜それぞれの人々が猫のご飯を準備する。

공로도  없고  감사  인사도  없다.

There is no merit and no appreciation.

メリットもないし感謝もない。


지금도 매일 같은 일은 하는 사람들
자비는 이러한 것이 아닌가 싶다.


People still work like every day
I think that mercy is these things.


今でも毎日のような仕事は人々

慈悲はこれらのことだと思う。

저작자 표시
신고

'glimpse of the w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비  (0) 2017.07.19
호신  (0) 2017.07.16
가지 않은 길  (0) 2017.07.15
동심으로  (0) 2017.07.14
베푸는 마음  (4) 2017.07.10
화려한 날은 간다.  (6) 2017.07.05
Juli T. Juli / 2017.07.16 00:00 / glimpse of the way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불단

Altar

仏壇


일본인의 집에는 모두 불단이 있다.

The Japanese House They all have Buddhist altars.

日本人の家にはすべて仏壇がある

항상 자신을 지키는 신이 있다고 믿는다.

Always believe there is  God  to  keep  oneself.
常に自身を守る神がいることを信じる


향을 피우고

Put  incense in  front  of  the  Buddha

仏前に線香をたてる

행복과 성공과 장수를 기원한다.

Happiness and success,They pray for long life

幸福と成功長寿祈願する


악,액운 제거 소금

Salt  to  remove evil,  misfortune

悪、厄運を削除する塩

호신용 팔찌

Self  Defense  Bracelet
護身ブレスレット


인간은 나약한 존재
무엇인가 믿어야 한다.


人間は弱い存在
何かを信じなければならない.


Human beings are weak
 have to believe in something.
저작자 표시
신고

'glimpse of the w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비  (0) 2017.07.19
호신  (0) 2017.07.16
가지 않은 길  (0) 2017.07.15
동심으로  (0) 2017.07.14
베푸는 마음  (4) 2017.07.10
화려한 날은 간다.  (6) 2017.07.05
Juli T. Juli / 2017.07.15 00:00 / glimpse of the way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By Robert Frost

 

Two roads diverged in a yellow wood,
And sorry I could not travel both
And be one traveler, long I stood
And looked down one as far as I could
To where it bent in the undergrowth;

Then took the other, as just as fair,
And having perhaps the better claim,
Because it was grassy and wanted wear;
Though as for that the passing there
Had worn them really about the same,

And both that morning equally lay
In leaves no step had trodden black.
Oh, I kept the first for another day!
Yet knowing how way leads on to way,
I doubted if I should ever come back.

I shall be telling this with a sigh

 


Somewhere ages and ages hence:
Two roads diverged in a wood, and I—
I took the one less traveled by,
And that has made all the difference.



 

         가지 않은 길

                                                            로버트 프로스트


      노란 숲 속에 길이 두 갈래 나 있다.

      나는 그 두 길을 함께 다 가지는 못할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며

      오랫동안 서서 한쪽 길이 굽어 꺽어져 내려간 곳까지

      될 수 있는 한 멀리까지 바라보다.

      그리고, 똑같이 아름다운 다른 길을 택했다.

      그 길에는 풀이 더 있고 사람의 발자취가 적어서

      아마 좀 더 걸어가야 할 길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그 길을 걷게 되더라도, 그 길도 다른 길과 거의 비슷해

      질 것이라고 여기면서.....


     그날 아침, 두 개의 길에는 낙엽을 밟은 자취는 없었다.

     아, 나는 다음 날을 위하여 다른 한 길은 남겨두었다.

    길은 길로 이어져 끝없이 뻗어 감으로 내가 다시 돌아 오리라고는

     생각하지 않았지만.....


     먼 훗날 나는 어디선가에서

     한숨을 쉬며 이야기할 것이다.

    

     숲 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다고

     나는 사람들이 적게 다닌 길을 택했다고

     그리고 그것 때문에 모든 것이 달라졌다고.

저작자 표시
신고

'glimpse of the w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비  (0) 2017.07.19
호신  (0) 2017.07.16
가지 않은 길  (0) 2017.07.15
동심으로  (0) 2017.07.14
베푸는 마음  (4) 2017.07.10
화려한 날은 간다.  (6) 2017.07.05
Juli T. Juli / 2017.07.14 00:00 / glimpse of the way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병원 . 낚시 아이들의 장난감

Hospital。 Fishing Kids Toys

病院。釣り子供のおもちゃ

유년 시절의 추억

Childhood  memories
幼年時代の思い出


장난감의 추억

Memories of toys
おもちゃ思い出


웃음도 슬픔도 모두 추억

Laughter and sadness, memories of all

笑いと悲しみ、すべての思い出
저작자 표시
신고

'glimpse of the w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신  (0) 2017.07.16
가지 않은 길  (0) 2017.07.15
동심으로  (0) 2017.07.14
베푸는 마음  (4) 2017.07.10
화려한 날은 간다.  (6) 2017.07.05
여름 느낌  (0) 2017.07.01
Juli T. Juli / 2017.07.10 00:00 / glimpse of the way


사람은 누구나가

태어나서 줄곧 목표, 성취만을 생각한다.

더구나 잃는 것, 실패하는 것에 익숙하지 않다.

어쩌면 그것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작은 실패에도 실망하고 자초한다.


인생에서

보람은 성취나 재산이나 가족이 아니다.

오히려 베푸는 것

그 풍요로운  것을 알게 된다면...

저작자 표시
신고

'glimpse of the w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지 않은 길  (0) 2017.07.15
동심으로  (0) 2017.07.14
베푸는 마음  (4) 2017.07.10
화려한 날은 간다.  (6) 2017.07.05
여름 느낌  (0) 2017.07.01
6월의 꽃  (0) 2017.06.17
© 2015 T. Juli in Tokyo Break News
Designed by DH / Powered by Tistory
238 / 204 / 119,94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