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the Break News

더블린의 이상한 현상, 밤에 머리를 자르는 사람들 본문

All over of World

더블린의 이상한 현상, 밤에 머리를 자르는 사람들

T. Juli 2021. 12. 2. 00:00

달밤에 체조하는 것도 아니고 밤에 거울도 없는 거리에서 

머리를 자르는 사람들이 있다. 자세히 살펴보니 홈리스들에게

무료 헤어커트를 해주는 미용사들이다. 

 

새로운 미용실의 사장이 무료 헤어스타일을 제안하며

노숙자들에게 손을 내밀고 있다.
지난달 와스에서 슬릭 헤어 앤 뷰티를 연 루시 하트는

매주 월요일 오전 9시부터 정오까지 무료 세탁, 헤어커트

를 위해 거리에 사는 사람들에게 문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나는 단지 아무도 사람들을 돕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라고 그녀는 말했다. “이 지역에는 노숙자들이 많이 있어요.”

노숙자들을 위한 모금 행사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한

루시는 로더햄 스트리트 키친과 접촉하고 있으며

서비스 사용자들을 그녀의 살롱 제의에 회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도로에서 슬릭을 찾을 수 있고 월요일 아침 세션에는 약속이 필요하지 않다.

민간 단체들이 무료 급식과 무료 헤어커트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THE boss of a new hair salon is reaching out 

to the homeless with the offer of free haircuts.
Lucy Hart, who opened Sleek Hair and Beauty in Wath last month,

said she would be opening her doors to people living on the streets

for a free wash, cut and dry every Monday from 9am to noon.
“I just thought I wanted to something

no-one else does that helps people as well,” she said.
“There are a lot of homeless people in the area.”

Lucy, who said she was also considering organising fundraising events

 for the homeless, said she was in contact with Rotherham Street Kitchen

 and hoped they would refer service users to her salon offer.
You can find Sleek on Cemetery Road and no appointment is necessary

for the Monday morning sessions.

 

 
新しいヘアサロンの上司は、無料のヘアカットを
提供してホームレスに手を差し伸べています。

先月、ワスでスリークヘアと美しさを開いたルーシーハートは、
毎週月曜日の午前9時から正午まで、
無料の洗濯、カット、乾燥のために通りに住む人々にドアを開けると語った。
「私は、他の誰も人々を助けるものではないことを望んでいると思った」と彼女は語った。

「この地域には多くのホームレスがいる」

ルーシー氏は、ホームレスの資金調達イベントの開催を検討していると
述べ、ロザラム・ストリート・キッチンと接触しており、
サービスユーザーをサロン・オファーに紹介することを望んでいたと語った。
墓地の道路でスリークを見つけることができ、
月曜日の朝のセッションには予約は必要ありません。

 

7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