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the Break News

아일랜드 가든을 그린 유화 본문

All over of World

아일랜드 가든을 그린 유화

T. Juli 2021. 11. 28. 00:00

사실 아일랜드의 역사를 보면 본토인들은 매우 가난했으며

작은 오두막집에 가족이 6명 이상 같이 살았다고 한다.

이들의 가난이 더 힘들어진 계기는 감자 기근으로 

8백만이었던 인구가 2백만으로 줄어드는 계기가 되었고

배를 타고 캐나다, 미국으로 이주한 것이 이들의 역사적 계기다.

 

그럼에도 아일리쉬는 정원을 꿈꾸고 집을 가꾸는 것을 선호했다.

영국 귀족의 집과는 대조적이지만, 이들의 로망 정원 가는 집에 대한

유화를 보면서 역사의 깊이를 알아야 할 것이다.

 

Irish cottage

비록 오두막집이 영원히 존재해 온 것 같지만,

그것들은 1700년대 전후로 거슬러 올라가는 비교적 최근의 사건이다.

그 이전에 아일랜드 조상들은 와트와 다우브로 지어진 둥근 오두막형 주택에 살았고,

이 주택들은 공동체에 함께 지어지고

'모트'형 방어 메커니즘에 둘러싸여 있을 것이다.

이 정착지의 많은 유적은 오늘날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요정 요새라고 불리며 많은 미신적인 이야기를 불러 일으키지만.

이 주거지의 또 다른 형태는 호수의 기둥 위에 세워진 유사한 구조물인 Crannóg 's였다.

다시 이것은 방어 메커니즘이었을 것이다.

이러한 주거지의 환상적인 예는

Craggaunoen – Killmurray, Sixmilebridge, Co. Clare에서의

살아있는 과거 경험에서 찾을 수 있다.

 

Although it seems cottages have been around forever,

 they are a relatively recent occurrence dating back to around 

the 1700’s. Prior to that, our ancestors lived 

in round hut style dwellings built of wattle and daub, 

these dwellings would be built together in a community 

and surrounded by a ‘moat’ type defense mechanism. 

The remains of many of these settlements can be seen today

 – although they are commonly referred as fairy forts 

and arouse many superstitious tales. Another form of these dwellings were

 the Crannóg’s which were similar structures built on stilts 

in a lake, again this would have been a defence mechanism. 

Fantastic examples of these dwellings can be found at Craggaunowen – the Living Past Experience at Killmurray, Sixmilebridge, Co. Clare

 

 

コテージは永遠に周りにいたようですが、

1700年代頃の比較的最近の出来事です。,それ以前は、

私たちの先祖はワットルとダブで造られた丸い小屋スタイルの住居に住んでいましたが、

これらの住居はコミュニティにまとめられ、「堀」タイプの防衛メカニズムに囲まれていました。

,これらの居留地の多くの遺跡は今日見ることができます -

彼らは一般的に妖精の砦と呼ばれ、多くの迷信の物語を呼び起こします。

これらの住居のもう一つの形態は、湖の柱の上に建てられた

同様の構造であったCrannóg'sでしたが、これは防衛メカニズムでした。

これらの住居の素晴らしい例は、

Craggaunowen - Killmurray、Sixmilebridge、Co. ClareのLiving Past Experience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