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38)N
Diplomatic Relation (267)N
Break News.com (97)
In-flight meals (31)
All over of World (137)
political Diplomacy (46)N
Social issues (205)
Trip to Japan (172)
Japanese culture (272)
Beautiful Residence (83)
Japanese Food (246)
Art philosophy (135)
glimpse of the way (128)N
excellent quality (134)
Brythe Doll (42)
Tokyo cinema (10)

  초대장 안의 참석ㅡ 불참석에 반드시 표시하여 보낸다. 리턴 우송료 혼주부담

 초대장

피로연 참석자 좌석표 배정

 

 

 피로연 장소

 피로연 선물

 

 피로연 내용물

 메이지 신궁의 결혼식

 

신궁의 의식을 치룬다

 

신녀가 춤을 추고 악사들이 악기를 켠다

 

마지막으로 술잔을 나눈다

 

메이지신궁 행렬

 

 외국인과 일본 여성의 메이지진구 결혼식

 

많은 인파가 결혼식을 본다. 의식이 성대하게 치루어진다.

 

양가 가족 대표 인사말

피로연장 축의금

 

 

배정 좌석이름에 앉는다.

 

플코스 정식

 결혼식 예복 역시 검정에 흰, 회색 넥타이, 여성도 검정 예복이나 기모노 하단에 무늬있는 것 단 친인척용

 

 2차 피로연 장소 이동

 호텔의 결혼식장

 신랑신부 예복

 

 

일본 결혼식은 장례식보다 더 엄격하다. 먼저 결혼식 초대권이 온다. 그 초대권 안에는 참석, 불참석의 카드가 있다. 반드시 기표하여 되돌려 주어야 한다. 참석한다는 엽서를 보낸 사람은 결혼식 당일 불가피하게 불참석하여도 반드시 축의금을 송금해야 한다. 일본 결혼식은 식사 비용, 선물이 한화로 수십만 원으로 상당하다. 혼주에게 골탕을 먹이면 두고두고 원한을 산다. 불가피하게 참석하지 않으려면 불참석에 표기하여 엽서를 되돌려 보낸다.

 

먼저 확실한 인원이 결정되어야 식장이 잡히고 예산이 나온다. 결혼 보통 1달 전엔 카드를 보내고 가부를 결정된 후  장소를 물색한다.

 

신랑 측 부모가 보내는 한국의 함과 같은 의식이 있는데 結納金-유이노킨은 신랑 측의 축하금이라 굳이 해석한다. 신랑 측 이름, 족보 등과 함께 현금, 보석, 선물도 보내는 집이 많다. 신부 측은 바로 되돌리는 방법으로 직계가족 선물을 한다. 요즘은 유이노킨 보다 서로 시계나 반지 교환으로 끝내는 방법도 많다.

 

하지만  전통을 중시하는 일본인 가정은 수준과 경제적인 사정에 따라서 반드시 보낸다. 일본 경제 연구소 조사에 의하면 보통 100만 엔이 56%, 50에서 100만 엔이 25%, 200만 엔 이상이 7%, 100에서 150만 엔이 9%이며 50만 엔 미만은 1%다. 그러므로 대략 100만 엔을 보낸다 생각하면 된다.

 

신부 측은 기모노 장롱을 조부나 조모 또는 가장 측근이 50만 엔에서 100만 엔을 선물하는 것이 통상적이다. 기모노는 장롱이 따로 있으며 가격은 유이노킨과 맞먹는다.

 

 

결혼식장은 神社, 호텔, 전문 식장으로 나뉜다. 도쿄는 明治神宮ー메이지 진구를 가장 선호하는 곳으로 예약이 밀려 있으며 吉日은 이미 1년 전부터 꽉 차있다. 일본 사찰은 장례식과 달리 결혼식장으로 그다지 선호하지 않는다. 

 

 

먼저 결혼식장이 明治神宮-메이지 진구라고 가정하면 결혼식 당일 신랑, 신부 가족,  친척만이 예식에 참석하는데 대개 아침 8시에 열린다. 보통 12시까지 하루에 세 번의 결혼식이 있으며 오후에는 올리지 않는다.

 

메이지 진구에서 2시간가량  결혼식을 위하여 신랑은 하카마, 신부는 기모노를 입는다. 기모노는 메이지 진구에는 15만 엔에서 300만 엔까지 렌트가 있으며 본인이 사서 오면 기모노대를 무조건 5만 엔 내야 한다. 남성은 같은 모양이므로 대개 빌린다. 예식에만 드는 비용이 2백만 엔이 최저다. 기모노 불포함이다.

 

 

양가 가족과 친척은 진구 안으로 들어가서 신사 예법 행사에 따른다, 마지막 술잔을 나누면 행사가 끝난다. 이 행사는 관계자 외 출입금지다. 메이지 진구 피로연장은 진구 내의 피로연장을 잡을 수가 없으면 메이지 기념관으로 잡는다. 메이지 기념관보다는 진구 안의 피로연장이 시간적으로나 분위기로 좋다. 하지만 홀이 2개뿐이다.

 

 

식이 마치면 메이지 진구를 한 바퀴 도는 의식을 치른다. 메이지진구는 천황의 묘가 있으며 가장 기운이 강하다는 곳이며 외부로 한 바퀴 도는 것은 모든 악을 물리치고 복이 오게 하는 신사의 의식이다. 이때 관광객이나 메이지 진구에 온 사람들이 우연하게 보게 되는 결혼식 광경이다.

 

이후 진구내의 피로연장으로 간다. 마이크로버스로 이동한다. 피로연장에는 친구, 친척 가족들로 구성된 참석자 이름이 있는 테이블에 앉아야 한다. 피로연장에서는 축의금은 3만, 5만, 10만 엔이다. 짝수는 내지 않으며 1만 엔을 내면 욕을 바가지로 먹는다. 축의금을 내면 안내원이 자리를 안내하고 선물 표를 준다.

 

 

일본 피로연은 1인당 보통 1만 5천 엔 이상 5만, 10만 엔의 고가의 식사비가 상당히 많다. 스테이크, 럽스타와 수준 높은 와인과 음료까지 포함하므로 혼주의 부담이 크다. 또한 선물은 1만 엔 이상 반드시 되돌려준다. 선물 준비, 부케, 테이블 꽃 등  진구의 내부에서 주문하며 일체 외부에서 주문할 수 없다. 호텔도 마찬가지다.

 

 

하객에게 음식이나 선물에 인색하면 복 달아나며 두고두고 하객들이 욕한다고들 한다. 쇼핑백에 유명 상표의 접시나 케이크,  타올 등이지만 요즘은 책자를 준다. 본인이 골라서 우편으로 백화점에 보내면 일주일 후 배달된다. 선물의 모습은 상중하로 나뉘며 혼주의 마음과 품격으로 감사하게 받으며 축의금을 거의 되돌려 받는 문화다.

 

 

 

일본 결혼식엔 주례 선생이 없다. 교회면 목사님의 성혼선언문 낭독, 신사면 신직을 비롯한 신님들의 의식만 있다. 또한 예식만 올리는 교회는 목사들이 주로 외국인이다. 성혼선언문과 사진을 위하여 준비된 목사이며 실제 목사는 아니다. 한국처럼 길게 연설하지 않으며 5분이내로 성혼문을 마친다. 결혼식 자체는 미국과 비슷하다.

 

이후 피로연장에는 식사와 연주, 가족 소개 신랑, 신부 살아온 비디오나 사진 등이 보인다. 이때 사회자는 신랑 측의 친구나 선배 또는 유명연예인을 초청한다. 신랑, 신부 측의 가장 존경받는 사회적 인사가 정해지면 대표로 인사말을 한다. 양측 대표의 인사말이 즉 한국의 주례사와 같다. 대개 양측 대표를 보면서 그 집안의 내력이나 수준을 읽게 된다.

 

 

비디오나 사진을 스크린으로 보이거나 연주자의 음악이 연주될 때 신랑, 신부는 옷을 갈아입는다. 기모노를 벗고 턱시도우, 드레스로 렌트하거나 본인의 것으로 갈아입고 등장한다. 보통 피로연은 3시간에서 4시간 이상 걸린다. 호텔이나 일반 식장에서 결혼하는 사람은 드레스, 턱시도우를 그대로 입는다.

 

 

그리하여 일본 결혼식은 가족과 친인척만 참석하며 피로연은 친구와 초대자로 나뉘며 오후 6시경에 마친다. 이후 7시부터는 친구들만의 2차 피로연장으로 간다. 이때는 각각 더치페이로 술과 음악을 틀고 노는 시간이다. 신랑, 신부는 또 한차례 옷을 갈아입는다. 그래서 세 번의 옷을 갈아 입는다. 신혼 여행은 다음 날 떠난다. 일본은 부케를 던지는 것, 함을 파는 것 등은 없다.

 

일본 결혼식은 식장비용, 피로연장, 식사비, 선물비용으로 나뉘는데 200명 기준으로 호텔이나 메이지 신궁에서 결혼식을 하려면 총 1천만 엔 이상 든다. 특히 기모노 대여는 천차만별이라 개인의 경제 사정에 따라 전혀 다른 기준이 선다. 기모노는 대개 가격을 알 수있으므로 무조건 비싼 것을 원하는 신부들이 많다.

 

 

꽃, 와인, 부케, 테이블 장식, 케이크, 아이스 카빙 등 상상을 초월하는 금액이 든다. 특히 혼주는 초대자 1인당 식사비와 선물을 보통 3만 엔에서 5만 엔을 계산하므로 이익 없는 마이너스다. 그러므로 반드시 참석, 불참석을 알려야 한다. 일본에서는 결혼식 초대장 역시  아무에게 잘 보내지도 않는다.

 

 

일본은 물가가 비싸고 한국과 달리 결혼식 축의금이 많다.

보통 가장 가까운 부모는 1백만 엔, 친척은 20만 엔, 친인척은 10만 엔을 낸다, 동료나 친구는 3만, 5만 엔을 낸다. 그러나 결혼식을 치르면 절대적인 마이너스다. 요즘  결혼식을 하지 않거나 약식으로 하는 사람이 많다. 한국과 달리 일본 부모는 집을 사 주는 사람이 거의 없으므로 축의금이 자녀의 결혼 비용으로 가장 많이 보태는 돈이 될 것이다.

 

 

일본에서는 결혼식을 성대하게 치르고 많은 사람들을 초청하여 축복을 받으려는 사람이 아직은 더 많다. 일본은 결혼식 날짜와 장소 잡다가 헤어지는 사람도 많고 울고불고 난리다. 이처럼 인륜지대사에 결혼식 자체로도 상당히 고충이 있다. 한국도 신라 호텔의 결혼식에 신부 측으로 참석했는데 결혼식장 비용이 재벌이 아니면 안 되는 어마한 금액이었다. 다행히 신랑측이 재벌이라 돈걱정 덜했다고 들었다.

'Japanese cul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富士総合火力演習  (0) 2016.01.30
하나비  (0) 2016.01.30
일본 결혼식 문화  (0) 2016.01.30
일본 장레식 문화  (0) 2016.01.30
까마귀 두뇌  (0) 2016.01.30
노렌이 무엇인가  (0) 2016.01.30
Posted by Juli T. Juli